Html & Script

유니코드의 명칭과 속성

페이지 정보

본문


UNICODE :
http://www.unicode.org/standard/translations/korean.html


유니코드에 대해 ?
어떤 플랫폼,
어떤 프로그램,
어떤 언어에도 상관없이
유니코드는 모든 문자에 대해 고유 번호를 제공합니다.




UCS-2 :
대부분의 흔히 쓰는 문자들을 정의한 규격입니다.
2bytes 범위라서 UCS-2 입니다.
이걸 bit 로 표현하여 UTF-16 입니다.
UTF-16LE, UTF-16BE 가 동일한 규격으로 Little Endian, Big Endian 은 단지 byte order (바이트 순서)가 다를뿐 입니다.
iconv --list 를 해보면 쓸데없이 많이 나오는데,
UTF-16LE, UCS-2LE 가 같은거고 BE 끼리 같은거라고 보면 됩니다.
그냥 UTF-16은 UTF-16LE 와 동일하나 앞에 BOM 헤더가 붙습니다.
UCS-2 는 헤더가 붙지 않습니다.



UCS-4 :
UCS-2 의 확장입니다.
뒤의 2bytes 는 UCS-2 와 완전히 호환됩니다.
즉, UCS-2 의 0xFFFF 는 UCS-4 의 0x0000FFFF 와 같은 코드입니다.
UTF-32 로 말만 바꾸어 위의 내용과 동일합니다.
인터넷 브라우저 내부에서 이것이 사용되며,
js 등에서 indexOf() 로 가져오면 UCS-4 코드가 10진수로 반환됩니다.
10진수 이므로 65535 까지는 UCS-2 와 완전 호환 됩니다.



UTF-8 :
UCS-2, UCS-4 는 영어권에서는 분명한 낭비가 있습니다.
ascii 만으로도 충분히 표현 가능한데, 한글자에 쓰지도 않는 바이트가 낭비되지요.
그런점도 있고, 문자열로 뭘 하기에 UTF-7 보다는 편리해서 가장 보편적으로 사용됩니다.
가변길이를 가지는 특징이 있습니다.
단지 계산만으로 UCS-2, UCS-4 규격으로의 상호변환이 가능합니다.
한국어는 UCS-2 규격 내에 있기 때문에 3bytes 내에서 표현 가능합니다.



UTF-7 :
이메일 등 ascii 만으로 표현해야 할 필요성에 의해 만들어졌습니다.
한 글자당 8bit 씩 할당하지만 사용은 7bit 만 합니다.
UTF-8 과 같은 특징을 가지고 있으나,
모든 ascii 값이 실제 ascii 와 같은 의미가 아니기 때문에 이것으로 무엇을 하기는 좀 힘듭니다.




BOM (Byte Order Mark) :
유니코드 종류가 많기 때문에 앞에 이런 헤더를 붙여서 구분하기도 합니다.
EmEditor, UltraEdit, Vim 등의 에디터에서 인식합니다.




코드표
http://www.unicode.org/charts/

각 나라별 코드범위와 정의된 문자를 볼 수 있습니다.
앞에 0 을 적지 않았기 때문에 (Zerofill 이 아니기 때문에) 4자리까지는 UCS-2 려니 하시고,
5 자리 부터는 UCS-4 려니 하십시오.

-----------------------------------------------------------

보충 내용으로...
UCS 는 코드값의 테이블이라고 생각하면 됩니다. UTF 는 인코딩의 방법(즉, 바이트의 연속된 순서를 어떻게 표현할 것이냐 하는 정의)이고, UCS 는 미리 정의되어 있는 각 글자 코드를 테이블 화 해놓은 것입니다. 가령 글자 '가' 는 유니코드에서 U+AC00 에 해당하는데, UCS2 에서는 0xAC00 테이블 좌표에 위치하고 있습니다. 이것을 UTF-8 인코딩하면, 0xEAB080 이 됩니다.

누구도 이런 식으로 설명해주는 사람이 없어서 예전엔 UCS2 = UTF16?? 이라고 헷갈리고 헤맸는데, 이게 정확한 설명인지 모르겠습니다. 잘못된 점이 있으면 누가 지적해주시길... ^^;

관련자료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day's proverb
“무릇 물이란 지세를 따라 흐르되 작은 틈도 놓치지 않고 적시니 지혜를 갖춘 자와 같고, 움직이면서 아래로 흘러가니 예를 갖춘 자와 같으며, 어떤 깊은 곳도 머뭇거리지 않고 들어가니 용기를 가진 자와 같고 장애물이 막혀서 갇히면 고요히 맑아지니 천명을 아는 자와 같으며, 험한 곳을 거쳐 멀리 흐르지만 끝내 남을 허물어뜨리는 법이 없으니 덕을 가진 자와 같다. 천지는 이것으로 이루어지고, 만물은 이것으로 살아가며, 나라는 이것으로 안녕을 얻고, 만사는 이것으로 평안해지며, 만물은 이것으로 바르게 되는 것이다. 이것이 지혜로운 자가 물을 좋아하는 이유이다.” (한영, <<한시외전>>)